상단여백
HOME 스페셜 선치과 병원의 세살 치아 여든까지
수능 후 우리아이 치아교정, 어떤 경우에 필요할까?[선치과병원의 세 살 치아 여든까지] <36>치아교정
선치과병원 교정과 백민정 과장

많은 이들이 치아교정으로 구강 건강과 외모를 개선하기 위해 치과를 찾는다. 학생들의 경우 방학 기간을 이용해 치아교정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수능 이후엔 매년 많은 수험생이 그동안 미뤄왔던 교정치료를 받기 위해 치과를 방문한다.

수능시험과 겨울방학이 눈앞에 다가온 지금, 어떤 경우에 교정치료가 필요한지, 그리고 치과를 선택할 땐 무엇을 고려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치아교정이 필요한 9가지 경우

자녀가 치아교정 치료를 받아야 하는지 가장 확실하게 확인하는 방법은 교정과 전문의에게 가는 것이다. 하지만 치아교정이 필요한 경우를 집에서도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다. 거울로 치아들을 확인했을 때,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치과를 방문해 치아교정에 관한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 치아가 삐뚤빼뚤하거나 겹쳐서 난 경우
△ 치아 사이사이에 공간이 존재하는 경우
△ 앞니가 반대로 물린 경우(아래 앞니가 위 앞니보다 더 앞쪽에 위치)
△ 앞니 끝이 서로 맞닿는 경우
△ 위 앞니가 아래 앞니보다 지나치게 앞으로 나와 있는 경우
△ 어금니만 닿고 앞니가 물리지 않는 경우
△ 아래 앞니가 위 앞니에 가려 안 보이는 경우
△ 어금니가 잘 닿지 않아 음식물 씹기가 힘든 경우
△ 그 밖에 비심미적인 안모를 개선하고자 하는 경우(주걱턱, 무턱, 입술 돌출 등)

#.영구치와 유치가 문제일 땐 어린이 때 시작

수능 이후에 치아교정을 시작하는 사례도 많지만, 영구치가 나올 때쯤에 치아교정이 필요하다고 진단받는 어린이도 많다.

대표적으로 영구치가 나올 공간이 부족한 경우, 또래 아이들은 유치가 하나둘 빠지고 있는데 자신은 그렇지 않은 경우, 유치가 치아우식이나 외상 등으로 너무 빨리 빠져버린 경우엔 치과를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구호흡, 혀 내밀기, 손가락 빨기, 손톱 깨물기 등 잘못된 구강습관을 가진 경우에도 습관개선 교육이나 교정장치로 이를 해결할 수 있다.

#.치료 후 유지관리 가능한 곳 찾아야

그렇다면 좋은 치과를 선택하기 위해선 무엇을 고려해야 할까?

교정치료는 치료 기간이 최소 몇 달인 데다 비용이 비교적 높기에 치과를 선택할 때 신중을 기해야 한다.

우선, 정밀한 진단을 받고 치료 계획을 세우기 위해 숙련된 치과의사가 상주하는 병원을 선택한다면 안심하고 교정치료를 받을 수 있다. 과도한 할인 이벤트나 과장 광고를 하는 치과는 피하는 것이 좋다. 비용 때문에 지나치게 저렴한 치료비에 현혹되는 분들이 있는데, 이중엔 치료 계획을 제대로 세우지 않는 병원들이 있어 서로 얼굴을 붉히게 되기도 한다.

치료 시작 전 정밀분석을 통해 맞춤치료 계획을 수립하는 것은 기본이다. 교정치료와 주의사항, 부작용에 대해 자세하게 잘 설명해주고 치료 종료 후에도 유지관리가 가능한 곳을 찾는 것을 추천한다.

#.감염 예방하려면 위생관리 중요

위생관리도 중요하다.

A 환자의 입에 들어갔던 기구를 대충 헹군 후 B 환자의 입안에 넣는다면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이 커진다. 혹시 발생할지 모르는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멸균 및 소독관리를 잘하는 치과를 선택해야 한다. 치아교정 상담을 위해 치과를 방문하게 된다면 기구를 잘 헹구고 있는지, 마스크를 잘 착용하고 있는지 등 위생관리가 어떻게 되고 있나 살피는 것이 좋다.

그 밖에 병원의 거리 접근성과 진료시간 등을 고려할 수 있다.

병원을 선택할 때는 꼭 직접 방문해 상담을 받은 후 결정해야 한다. 인터넷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얻은 정보로 미리 치료 계획을 혼자 세우거나 병원을 선택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정보가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치아교정 진단과 치료 계획은 개개인의 상태에 따라 각각 다르므로 반드시 직접 방문해 자세한 검사를 받도록 하자.

백민정  webmaster@www.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민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