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MODU 가족 오케스트라가 들려주는 ‘가족의 힘’17일 오후 7시 세종시교육청 대강당서 음악회 ‘우리들의 이야기 2018’ 공연

아버지는 플루트, 어머니는 더블베이스, 딸은 바이올린, 아들은 비올라…. 가족이 앙상블이다. 이런 식으로 앙상블을 구성한 네 개의 동아리가 모여 오케스트라를 만들었다. ‘세종시 모두(MODU) 가족 오케스트라다.

MODU 가족 오케스트라의 첫 공연이 17일 오후 7시 세종시교육청 대강당에서 열린다. MODU는 세종시민들로 구성된 아마추어 오케스트라로 지난 1월 창단했다.

단원들은 악기별로 현역에서 활동하는 전공자의 레슨을 받고 매주 토요일 고운동복합커뮤니티센터에 모여 호흡을 맞췄다.

이날 음악회는 만화영화 주제곡부터 클래식, 영화음악 등 다양한 레퍼토리로 꾸며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MODU 오케스트라의 리더인 박윤경 단장은 대전과 세종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오카리니스트다. 그의 음악에 대한 뜨거운 열정이 ‘가족 오케스트라’를 현실화시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 단장은 지난 7월 세종호수공원에서 세종오카리나팬플룻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오카리나&팬플룻 대향연’을 선보였으며, 8월에는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열린 시민아카데미 ‘윤동주의 삶과 문학세계’에서 특별 공연을 하기도 했다.

오카리나 연주자인 MODU 가족오케스트라 박윤경 단장은 더블베이스 주자로 이날 음악회에 참여한다.

이번 연주회에서 박 단장은 더블베이스를, 딸은 엄마의 바이올린을 들고 무대에 선다.

박 단장은 “나도, 딸도 각자 연주를 하지만, 합주로 융화된 적은 거의 없었다”며 “가족 간에 음악으로 소통하자는 취지에 공감한 가족들이 모여 오케스트라를 구성하고 연주회까지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음악은 방황하는 정신을 붙들어 주고 평온을 되찾게 해주는 힘을 지녔다”며 “특히 오케스트라는 가족을 하나로 묶어주는 연결고리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세종시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날 공연은 지휘자 김국한, 팬플루트 이종원, 퍼커션 김지향이 특별출연한다.

유태희  naturecure@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