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세종시보건소 ‘수두·유행성이하선염 발생’ 주의보 발령예방접종 및 보육시설·학교 감염병 예방수칙 실천해야… 발견 즉시 보건소 신고 당부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감염병 예방에 대한 협조 및 주의를 당부했다. 수두‧유행성이하선염 발생이 증가하는 시기가 도래했기 때문이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환자가 기침할 때 분비되는 침방울(비말)과 콧물 등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는 감염병이다. 주로 영‧유아나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를 중심으로 매년 4∼6월과 10월∼이듬해 1월 사이 확산된다.

두 감염병은 예방 접종을 제때 완료하면 발병을 사전에 막을 수 있고, 만일 감염되더라도 가볍게 앓고 지나가 합병증을 피할 수 있다. 그래서 예방 접종이 중요하다.

예방 접종은 생후 12~15개월 사이 수두와 MMR(홍역, 유행성이하선염, 풍진) 백신 접종, 만 4~6세에 MMR 백신 접종이 해당한다. 예방 접종기록을 확인하면 그동안 이력도 확인할 수 있다.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야 한다는 당부도 전했다. 등원 및 등교 중지 기간은 수두의 경우 모든 피부병변(물집)에 딱지가 앉을 때까지고, 유행성이하선염은 증상 발생 후 5일까지다.

이강산 보건소장은 “단체생활을 할 때는 한 명만 감염병에 걸려도 집단 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며 “확산 방지를 위해 단체생활 감염병 예방수칙을 실천하고 적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발견 즉시 보건소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