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이춘희 시장 "세종시법,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힘모아야"11일 전국 시도지사 간담회 참석, 국회 세종의사당 및 국립박물관 단지 예산 반영 총력
이춘희 시장이 11일 전국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세종시특별법 개정,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이춘희 세종시장이 전국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세종시특별법 개정,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11일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세종시는 민주당이 만들고 이끌어가는 도시”라며 “정치, 행정의 이원화로 인한 행정 비효율의 심각성에 여야 모두 공감하고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의 조속한 설치, 온전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지방분권, 자치분권 추진을 위한 세종시법 개정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이 시장은 “세종시법 개정을 통해 주민참여 확대, 자치조직권 및 재정 특례 강화 등이 추진돼야 한다”며 “내년 세종시로 이전하는 행안부와 과기정통부에 이어 수도권에 남아 있는 여성가족부, 각종 위원회 등의 이전에도 국정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이어 2019년도 예산안과 관련된 토론회도 열렸다. 이날 이 시장은 총 6개 사업 예산(188억 원)이 국회 심의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해당 사업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총 사업비 1070억 중 설계비 50억) ▲세종 테크노파크 조성(총 사업비 414억 중 설계비 6억) ▲국립박물관단지 조성(총 사업비 3991억 중 도시건축박물관 설계비 14억) 등이다.

이외에도 ▲오송-조치원 연결도로 건설(총 사업비 452억 중 공사비 70억) ▲보건환경연구원 실험장비 구입(총 사업비 72억 중 국비 36억) ▲재난민방위 실전체험장 건립(총 사업비 40억 중 국비 12억) 등의 사업 반영을 건의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지역 현안 사업 예산안 논의, 민생 현안 점검 등을 위해 마련됐다. 이춘희 시장을 포함해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11명과 이해찬 대표,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