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틈새면적 단지 공급 증가, ‘청주 동남지구 우미린 풀하우스’ 아파트 분양틈새면적 단지, 공간활용도와 가성비로 수요자 선호도 높아

최근 중소형 위주의 틈새면적 단지의 공급량이 늘어나고 있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2015 ~ 2017년까지 분양된 준중형 틈새면적(전용면적 60~83㎡) 가구 수는 25만7699가구로 이는 2004 ~ 2014년까지 11년간 공급된 가구 수(24만2013가구)보다 많다. 

이에 대해 부동산 전문가들은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다양한 틈새면적 단지들의 공급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는 기존의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난 높은 공간활용도와 가성비로 수요자들로부터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우미건설이 충북 청주시 동남지구 B7블록에 ‘청주 동남지구 우미린’을 공급 중이라 눈길을 끈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10개동, 전용면적 69~84㎡이며 총 1016가구 규모다. 전용 69 ∙ 78㎡ 등 틈새면적으로 제공된다. 

인근에 하나로클럽 ∙ 롯데마트 등 쇼핑시설은 물론, 청주시립도서관 및 운동초 · 운동중 · 상당고 등 교육시설을 두루 갖췄다. 인근의 제 1 · 2순환도로를 이용해 청주시 내외로 접근할 수 있으며, 경부 · 중부 · 당진 · 영덕고속도로에 쉽게 진입할 수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5가 4-2번지 일대의 상아 · 현대아파트를 재건축한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를 분양 중이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7개 동, 전용면적 46 ~ 114㎡, 총 802가구로, 이 중 154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는 전체 가구 수의 93%가 중소형으로 이뤄진다. 전용면적 46 · 71㎡ 등 틈새면적을 활용한 상품도 공급한다. 

KCC건설은 서울시 동작구 동작동 102번지 일대에 ‘이수교 KCC스위첸 2차’를 분양 중이다. 동작1구역을 재건축한 단지로 지상 11~15층, 7개동, 전용면적 59 ~ 84㎡, 총 366가구로 구성되며 이 중 18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74 ∙ 75㎡ 등 틈새면적을 활용한 평면도 갖췄다. 지하철 9호선 동작역까지 도보 약 12분 거리며, 현충근린공원과 인접해 환경도 쾌적하다.

현대건설은 김포 고촌읍 향산리에 ‘힐스테이트 리버시티’를 분양 중이다. 단지 규모는 전용면적 68~121㎡, 총 3510가구로 지하 2층~지상 21층, 52개 동에 달한다. 2개 단지로 설계됐으며 1단지가 1568가구, 2단지가 1942가구다. 일부 가구는 테라스하우스, 펜트하우스, 스튜디오형 타입을 적용한 평면 특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단지에는 전용 68 ∙ 76㎡ 등 틈새면적 평면이 적용된다.

이러한 단지들은 틈새면적을 통해 누릴 수 있는 세제 혜택을 살펴봐야 한다. 주택에 부과되는 세금 기준은 전용 85㎡을 기준으로 달라지는 경우가 많다. 실거래가와 전용면적이 기준인 주택 취득세는 전용 85㎡ 초과시 주택가격 기준 △6억원 이하 1.3% △9억원 이하 2.4% △9억원 초과 3.5%로 전용 85㎡ 이하보다 각 0.2%포인트씩 높아진다. 

박지영 기자  ralphfrd@naver.com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