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세종시 ‘2018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지’ 순회 공청회 연다12일 조치원읍 상리, 16일 전의면 읍내리 주민과 전문가 의견수렴… 내년 2월 평가 대비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가 2018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지역에 대한 순회 공청회를 갖는다.

시는 12일 오후 2시 전의면사무소 2층 대회의실, 16일 오후 2시 조치원읍사무소 3층 대회의실에서 각각 개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지정한 조치원읍 상리와 전의면 읍내리 주민을 비롯해 전문가 의견을 듣는 자리다.

선도지역 지정 신청 전 반드시 거쳐야할 과정이다. 두 지역은 도시재생법 제33조에 따라 지자체의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 신청 및 국토부 승인 절차를 앞두고 있다.

공청회는 1부 뉴딜사업에 대한 추진현황 및 세부 사업내용 소개, 2부 주민 및 전문가 패널 공청회로 나눠 진행된다.

시는 공청회에 이어 시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도시재생선도지역’ 지정 승인을 요청할 예정이다. 사업대상지에 대한 세부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 내년 2월로 예정된 국토부의 실현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에 대비한다. 

국토부는 사업 추진 가능성 및 활성화 계획에 대한 적정성 여부 등을 놓고, 실현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를 실시해 국비지원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한다. 선정 지역에는 향후 4년간 국비 각 100억 원이 각각 지원된다.

이은웅 도시재생과장은 “조치원읍 상리 뉴딜사업을 통해 청춘조치원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성하고, 전의면 읍내리 사업은 성공사례 전파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주민과 전문가의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 사업 실현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