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세종시보건소, 2020년 말 조치원 옛 시교육청사로 이전본관 리모델링, 신관 신축, 주차장 70면 확보… 193억원 투입, 토탈 헬스케어 등 기능 강화
조치원읍 소재 세종시보건소 현 청사. 보건소 접근성이 매우 불편한 상황이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보건소가 2020년 12월 조치원읍 옛 시교육청사로 이전한다.

현 청사는 여성 및 보훈 등 공공성 높은 단체에게 임대하거나 공유 공간으로 활용하고, 현재 시교육청사에 둥지를 틀고 있는 창조경제혁신센터는 SB플라자로 이전한다.

김성수 보건복지국장은 13일 오전 보람동 시청에서 제206회 정례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계획을 설명했다.

새 보건소는 옛 시교육청사 본관(지상 3층) 외 별도 건축물 건립 방식으로 건립한다. 별도 건축물이 완공되면, 전체 규모는 부지 5737㎡에 연면적 4269㎡, 주차장 70면까지 확대된다.

이를 위해 공사비 115억원과 용역비 19억원, 부지매입비 43억원, 시설부대비 16억원 등 모두 193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국비는 28억원을 지원받았다.

기존 교육청사 본관 건물(2257㎡)은 개보수를 통해 건강증진 사업실과 사무공간 등에 활용한다. 신축 건물(2012㎡)은 진료실과 재활치료실, 고혈압·당뇨관리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토탈 헬스케어센터, 치매안심센터 등을 설치, 보건사업 기능을 강화한다.

보건소에서 진행 중인 골밀도 검사 모습.

토탈헬스케어는 지역사회 중심의 전문 재활사업을 확대하고, 생애주기별 신체활동 및 영양, 보건교육, 건강상담 등 개인 건강행태를 개선하는 개념이다.

보건소 이용의 주된 수요층은 읍면지역 고령층과 농촌지역 주민들로 설정했다. 동지역 인구가 전체 31만명 중 68.7%인 21만3000명으로 많지만, 주된 이용계층이 읍면지역에 있다는 분석에 따랐다.

향후 동지역과 조치원읍을 연결하는 비알티(BRT) 도입과 도로 확장 등을 감안하면, 양 지역간 형평성있는 이용이 가능하다는 판단도 했다. 동지역에는 새롬동 복지센터 내 통합보건지소 1개소가 보건소 기능을 대신한다.

시는 2020년 11월까지 보건소 신축 공사를 마친 뒤, 12월경 조직 정비와 장비를 확보해 이전 개소할 계획이다. 현 청사 빈자리는 여성 및 보훈 등 공공성 높은 단체에게 임대하거나 공유 공간으로 활용한다.

김성수 국장은 “시민들 모두가 접근하기 쉬운 곳에 보건소를 확장 이전하고, 건강생활지원센터를 설치하겠다”며 “시민들에게 질 높은 질병예방·건강관리 및 맞춤형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