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공무원연금공단, 태풍 ‘솔릭’ 대비 안전점검 나서외곽구조물, 돌출간판, 건물 지붕 등 취약지역 중점 점검
21일 공무원연금공단 제주본사에서 안전관리부 직원이 제19호 태풍 '솔릭'에 대비해 옥외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공무원연금공단(이사장 정남준)은 북상하는 태풍 ‘솔릭’에 대비해 21일부터 이틀간 긴급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재난대응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임대주택 66개 단지, 천안상록리조트‧호텔 3곳, 골프장 4곳, 사옥․회관 2곳 등 75개 고객 이용시설이다,

특히 공단은 초당 40m 풍속의 강한 돌풍에 대비해 시설별 외곽구조물, 돌출간판, 건물 지붕 등 취약지역을 선정, 중점 점검해 재난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앞서 공단은 ‘재난유형별 대응 매뉴얼’ 현행화를 통해 유관기관 협력체계 확인, 피해대책반 임무 숙지 등 초기대응을 위한 준비를 마쳤으며, 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비상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곽병찬 안전관리부장은 “100여 명의 현장관리 요원이 SNS를 통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는 등 초기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태풍이 한반도를 벗어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