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일반
계룡산 동학사 입구 '주노글램핑' 오픈수영장 ·에어컨·TV·화장실 갖춘 31개동 규모, 초보 이용자 위해 편리성 높여
주노글램핑 동학사점 전경.

계룡산 동학사 입구에 대형 글램핑장이 연이어 들어서면서 관광 명소화 되고 있다. 

지난해 7월 동학사 입구 박정자 삼거리에 30여 개 동을 갖춘 글램핑장이 문을 연데 이어 최근 맞은편에 31개 동 규모의 주노글램핑이 오픈한 것.

주노 글램핑장은 무선인터넷, TV, 에어컨 시설부터 호텔급 침대, 싱크대까지 갖췄다. 30평형대 아파트에 들어가는 규모의 화장실과 샤워시설로 편리성을 높이는 등 여성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각 실마다 인덕션을 설치, 음식 조리 시 발생할 화재 위험도 크게 줄였다. 캠핑 초보자들도 쉽게 이용하고 즐길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인 게 장점이다.

특히 글램핑장 중심에는 수영장과 족욕장, 선베드, 탁자 등도 설치했다.

김시철 주노글램핑 계룡산점 대표는 “대전 주변에 갈 곳이 없고, 즐길 곳이 없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어디에 내놔도 손색 없는 시설을 갖췄다.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이 힐링을 즐기고 낭만을 느끼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글램핑이란 ‘화려하다’는 뜻의 ‘glamorous’와 ‘야영’이라는 뜻의 ‘camping’의 합성어다. 일반적인 캠핑과 달리 모든 것이 준비된 캠핑을 의미한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