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송서영·장주원 수의사의 반려동물 건강
반려동물과 설레는 만남부터 아름다운 이별까지[송서영 수의사의 반려동물 건강체크] 세종시 고운동물병원 원장

2017년 기준 국내 반려동물 보유 가구가 600만에 달한다. 5년 만에 두 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반려동물을 가족 구성원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반려동물의 건강에도 관심이 커졌다. 이에 따라 본보는 반려동물 건강칼럼을 연재한다. 필자 송서영 고운동물병원장은 충북대 수의대를 졸업하고 동물위생시험소 전염병·병성감정 전임수의사, 대한한공·한국공항 전임수의사, 대전로하스동물병원 부원장, 석적동물병원 원장, 테크노연합동물병원 원장 등을 지냈다. <편집자 주>

송서영 수의사 | 세종시 고운동물병원 원장

반려동물시장이 커지면서 반려동물을 전시하고 팔 수 있는 애견숍이 우후죽순으로 늘어났다. 대다수 애견숍은 애견공장이라고 불리는 사육장에서 생산되는 개와 고양이를 각 지역의 경매장에서 데려온다. 이런 이유로 강아지 배 밑에 숫자가 쓰여 있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이후 애견숍의 케이지 안에서 예쁘게 포장되어 주인을 기다린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동물 학대와 질병의 온상인 뜬장에 갇혀 평생 새끼만 낳다 죽음을 맞이하는 불쌍한 강아지 엄마들이 있다. 강아지 공장이 반드시 사라져야 하는 까닭이다. 구매하는 소비자가 있는 한 강아지 공장은 결코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필자는 애견숍의 경매장보다는 유기견을 입양할 것을 권한다. 한해 버려지는 유기견이 10만 마리에 달한다. 버려지는 이유도 다양하다. 질병이 있어서, 나이가 들어서, 사료와 병원비가 많이 들어서, 아이가 태어나서, 가족 중에 반대하는 사람이 있어서, 너무 짖어서 등. 유기하는 이유도 가지가지다.

유기의 시작은 입양이다. 반려동물을 처음 입양할 때 사람들은 현재의 귀여운 모습만 보고 결정한다. 나이가 들면 반려동물도 사람처럼 치매와 종양, 간부전, 신부전 등 중한 질병을 앓다가 세상을 떠나게 된다.

피부에서 냄새가 나고 피부병도 심해지며, 똥오줌도 제대로 못 가리고 앞도 안 보일 것이다. 이런 상태로 3~4년을 더 살다가 이별한다. 배변, 배뇨를 못 가리기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고 중증질병은 병원비도 많이 든다. 이런 상황을 입양할 때부터 고려하지 않는다면 유기견이 되고 마는 것이다.

만약 반려동물을 데려올 생각이라면 입양계획을 철저히 세우길 바란다. 계획 없는 충동적인 반려동물 입양은 모두에게 상처를 남기는 동물 학대임을 명심해야 한다.

반려동물을 입양하려면 우선 집안 모든 구성원의 동의가 필요하다. 한 명이라도 동의하지 않는다면 가정불화뿐만 아니라 파양으로 인해 반려동물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줄 수 있다.

월별로 일정한 지출계획을 세워야 한다. 사료값, 진료비, 미용비 등 한 달에 20만 원 정도 적립하면서 추가로 애견보험에 가입하기를 추천한다. 현재 시판 중인 애견보험은 한 달 4만 원 안팎으로, 질병과 상해의 70% 정도를 보상해준다. 이물 섭식, 골절 등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니 미리 재정적으로 계획을 세워 그 안에서 비용을 감당하는 것이 좋다.

반려동물은 애완동물이나 장난감이 아니다. 반려동물을 입양하려면 가족으로 함께할 수 있는 환경이어야 한다. 가족이 출산예정이거나 환자가 있어 반려동물을 돌보기 힘든 환경이라면 입양을 미뤄야 한다.

보호자를 하루 종일 기다리다 보호자가 나타나면 오줌 싸며 좋아하는 반려견의 모습을 보자. 보호자는 오줌 지린다고 혼부터 낼 수 있지만, 반려견은 혼나면서도 좋아할 것이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듯이 영원할 것만 같았던 반려동물과의 행복한 시간도 언젠가는 이별로 끝날 것이다.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해야 한다. 반려동물이 죽게 되면 동물병원 또는 반려동물 장례식장을 이용하기 때문에 미리 알아보아야 한다. 반려동물 장례식장을 이용할 경우 가족들의 사랑을 받으며 행복하게 이별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고 이별 예식을 진행해 준다.

사랑하는 반려동물이 죽게 되면 펫로스 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다. 펫로스 증후군이란 사랑하는 반려동물이 죽은 뒤 나타나는 우울증과 상실감, 조금 더 잘해 주지 못한 죄책감 등을 말한다. 평소 가족처럼 의지했던 반려동물이 죽게 되면 그에 따른 심적 고통이 매우 크다. 주위에서 따뜻한 위로가 필요하다.

수의사가 되고 내 의지와 상관없이 동물의 삶과 죽음에 관여하게 되었다. 구제역과 AI를 경험하고 이물로 죽어가는 고양이를 살리기도 하고, 예기치 못한 외상으로 응급수술이 필요한 동물을 치료하기도 했다.

다른 병원에서 어렵다며 회피한, 사망 가능성이 큰 위험한 수술도 마다하지 않았다. 수의사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기로 했던 초심대로, 욕을 먹을지언정 아픈 동물을 뒤로하고 물러서지 않기로 했다.

언젠가부터 밥을 굶어도 배가 고프지 않아졌다. 더 빠질 살이 없을 줄 알았는데, 주위에선 살이 더 빠졌다고 걱정을 한다. 그래도 나는 행복하고 감사하다. 동물을 치료하는 일이 내 천직임을 하루하루 경험하기 때문이다.

송서영  gounam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