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사건·사고
세종시 새롬동 주상복합 현장 수차례 굉음, 불길 치솟아대규모 인명피해 우려… 세종시 소방본부 대응2단계 발령, 소방장비·인력 총 투입
26일 오후 1시 16분께 세종시 새롬동 트리쉐이드 주상복합 신축현장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26일 오후 1시 16분께 세종시 새롬동(행복도시 2-2생활권) 트리쉐이드 주상복합 신축 현장에서 큰 불길이 치솟아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께부터 10여 차례 굉음이 들렸고, 폭발음이 들릴 때마다 불길과 시커먼 연기가 치솟았다. 소방당국은 폭발이 지하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고로 인부 10명이 충북대병원(청주), 단국대병원(천안), 건양대병원(대전), 을지대병원(대전) 등으로 이송됐으며, 이 가운데 2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 현장 맞은편 건물도 창문 10여 개가 깨지는 피해를 입었다.

공사 현장에는 150명 이상의 인부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구조되지 않은 인부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큰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오후 2시 32분께 소방헬기가 건물 옥상에 착륙하는 장면이 목격됐다.

세종시 소방본부는 한솔소방서, 아름소방서, 부강소방서 등 인근 소방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해 화재와 싸우며 인부들을 구조하고 있다.

시 소방본부는 오후 1시 54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중형재난에 발령하는 대응 2단계는 일반적으로 예상되는 인명피해가 10~20명 또는 상황종료까지 8~24시간이 예상되는 경우다.

세종시 소방본부가 한솔소방서, 아름소방서, 부강소방소 등 보유한 소방장비와 인력을 총투입해 화재 진입과 인명 구조에 나서고 있다.
소방당국이 공사현장에서 인부들을 구조하고 있다. 구조된 인부들의 얼굴과 옷이 검게 그을렸다.
신축 중인 주상복합 상가들이 불로 검게 그을렸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