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한국전쟁 68주년, 평화를 위한 기도 ‘전쟁 진혼곡’대전시향, 26일 대전예당 아트홀서 세계적 성악가 3인·연합합창단과 환상의 하모니

한국전쟁 68주년을 맞이해 평화를 기원하는 음악회가 열린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이 26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올리는 마스터즈 시리즈 6 <평화를 위한 기도 “전쟁 진혼곡”>이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20세기의 걸작 브리튼의 “전쟁 레퀴엠, 작품 66”을 선보인다. 열정적인 연주와 무대 위의 카리스마로 유명한 대전시향 예술감독 겸 상임 지휘자 제임스 저드의 지휘 아래 세 명의 세계적인 독창자들과 연합합창단이 환상의 하모니를 빚어낸다.

유럽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이스탄불의 보루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일하고 있는 터키 출신의 소프라노 부주 한지, 따뜻하고 다채로운 음색의 목소리로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테너 미르코 과다니니, 유럽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유럽 오페라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이응광이 독창자로 무대에 선다.

또  대전・전주・천안시립합창단과 대전극동방송어린이합창단으로 구성된 연합합창단이 함께 수준 높고 풍성한 무대를 만들 예정이다.

터키 출신의 소프라노 부주 한지(사진 왼쪽)와 따뜻하고 다채로운 음색의 목소리로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테너 미르코 과다니니.

브리튼의 “전쟁 레퀴엠, 작품 66”은 1940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의 코번트리에 대한 독일 공군의 폭격이 배경이다. 이 폭격으로 하룻밤 사이 2000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7만 채 중 약 6만 채의 건물이 파괴됐다. 함께 처참히 부서졌던 코번트리의 상징 ‘성미카엘 대성당’이 22년 후 재건됐는데, 이를 기념해 작곡한 작품이다.

4관 편성의 오케스트라와 챔버, 세 명의 독창자, 성인 합창단과 어린이합창단으로 구성된 대편성으로, 연주시간이 80분에 달하는 대곡이다. “레퀴엠”은 원래 죽은 이의 명복을 비는 진혼곡이지만, 브리튼의 “전쟁 레퀴엠”은 진혼곡의 의미 이상이다. 반전에 대한 신념을 표현하고 전쟁의 부당함을 고발하며 평화를 갈구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연주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향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R석 30,000원, S석 20,000원, A석 10,000원, B석 5,000원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