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계룡건설 이인구 명예회장 1주기 추모행사 잇따라유림공원 공덕비 설치, 충남대 ‘이인구 인재관 재창조사업’ 협약 이어 15일 추모식
15일 대전 죽림정사에서 열린 계룡건설 창업자 고(故) 이인구 명예회장 1주기 추모식에서 장남인 이승찬 계룡건설 사장이 선친에 대한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계룡건설 창업주인 故(고) 이인구 명예회장의 1주기 추모식이 15일 죽림정사에서 치러졌다.

이날 추모식에는 부인 윤종설 계룡장학재단 이사장, 한승구 계룡건설 회장, 장남인 이승찬 계룡건설 사장을 비롯해 가족, 친인척, 계룡그룹 임직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주에도 이 명예회장을 추모하는 행사가 잇따라 열렸다.

지난 9일 대전 유림공원에서는 이 명예회장 공덕비가 설치됐다. 유림공원은 2007년 희수를 맞은 이 명예회장이 사재로 조성한 뒤 대전시에 기부한 공원이다.

10일에는 이 명예회장의 ‘지역사랑 인재양성’이란 유지를 받들어 계룡건설과 충남대가 ‘이인구 인재관 재창조사업’ 산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고 이인구 명예회장은 1931년 대전 동구 효평동에서 태어나 6.25 전쟁 때 학도병으로 참전한 뒤 육군 중령으로 예편했다. 1970년 계룡건설을 창업해 전국 시공능력평가 17위 건설사로 성장시켰다. 13·15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11·12대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을 역임했다.

1992년 계룡장학재단을 설립해 장학사업과 역사문화 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으로 ‘나눔 경영’을 실천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