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바른미래당, 이충재 전 행복청장 출마포기 진실규명 나서“개인적 사유 아닌 그 이상의 배경 있을 것… 모종의 압력 작용 의심”
바른미래당이 이충재 전 행복청장의 돌연 출마포기에 외압이 작용했을 것으로 보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 11일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사진 가운데)이 문혜진 KBS부산 아침마당 진행자(사진 왼쪽)와 최단비 변호사(사진 오른쪽)의 영입을 발표하는 모습.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바른미래당이 6.13 세종시장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던 이충재(63)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돌연 출마를 포기한 데 대한 진실 규명에 나서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내고 “우리당 광역단체장 영입1호인 이충재 전 행복청장의 출마포기가 개인적 사유에 의한 변심이 아닌 그 이상의 배경이 있다고 보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청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바른미래당 중앙당사에서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과 함께 입당, 출마선언 등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날 오후 7시께 누군가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고 갑자기 심경변화를 일으킨 뒤 안 위원장에게 불출마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이 전 청장은 바른미래당 입당과 세종시장 출마결심을 굳히고 지난 9일 김중로 세종시당위원장과 함께 안철수 위원장을 만나 자신의 의사를 분명히 밝힌 바 있어 갑작스러운 입장변화에 모종의 압력이 작용했을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세종시당도 이 전 청장이 선거캠프 구성은 물론 출마에 대비한 선거사무실 임차계약까지 진행하고 있던 상황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이번 사건이 악질적인 정치공작에 의한 출마포기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당 차원에서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