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세종시 지방선거, 서서히 고개드는 ‘비방·흑색선전’늘어나는 고소·고발, 제보·신고… 찾아볼 수 없는 정책 선거에 유권자 식상
6.13지방선거가 2개월 여 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네거티브 선거가 고개를 들고 있다. 사진은 비방, 흑색선전에 기대지 말고 정책선거가 이뤄져야 한다는 선거관리위원회 캠페인 영상 캡춰. (세종시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승자 독식구도의 선거에서 ‘네거티브’ ‘흑색선전’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일까?

6.13 지방선거를 2개월 여 앞두고 세종시에서 후보자간 고발과 마타도어가 고개를 들고 있다.

11일 세종시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시 선관위)에 따르면, 네거티브와 마타도어는 ‘언론사 기사 댓글’이나 ‘뒷담화' '카더라 통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전파되고 있다.

매주 시 선관위를 통해 접수되는 제보·신고 건수는 2~3건 수준이지만 선거일이 가까워질수록 부정행위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된다.

본보 홈페이지에서도 상대 후보에 대한 익명의 ‘인신공격’이나 ‘부적절한 언어 사용'(모독, 명예훼손)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주로 현직 단체장이자 유력 후보를 대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특히 최교진(64) 현 교육감과 최태호(58) 중부대교수, 송명석(55) 세종교육연구소장, 정원희(62) 세종미래교육정책연구소장 등 4파전으로 사실상 대진표가 확정된 세종교육감 선거에서 네거티브 양상이 두드러진다.

교육감 예비후보 A씨는 최근 SNS를 통해 자신을 비방한 네티즌을 세종경찰서에 고소했다. 과거 사업경력에 대한 흑색선전으로 받아들이고 강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예비후보 B씨는 최근 시 선관위를 통해 자신의 가정사에 대한 비방·허위 사실 유포를 고발했다. 선관위는 참고인 조사와 함께 객관적인 증거 자료 확보에 나서고 있다.

각 정당의 후보자 확정이 다소 늦어진 세종시장 선거도 3파전 양상을 보이면서 난타전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춘희(62) 시장의 아성에 자유한국당 송아영(54) 중앙당 부대변인이 도전장을 내민 상태고, 바른미래당에선 이충재(63) 전 행복청장이 사실상 후보로 추대됐다.

고소·고발 건 외에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시 선관위 경고 조치를 받은 사례도 3건 발생했다.

자신이 지지하는 예비후보자의 성명 또는 유추 가능한 내용의 불법 시설물을 게시한 시민 C씨,  최근 명절을 맞아 지역구 주민들에게 소정의 선물을 돌린 예비후보자 D씨, 자동 동보통신(문자메시지 등)으로 단체 문자를 발송하면서 ‘보내는 사람’의 전화번호 신고를 안한 예비후보자 E씨가 선관위 조치를 받았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광고 수단을 선거에 활용한 사례도 적발됐다.

후보자 비방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시 선관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신고·제보가 과거 선거보다 많지는 않다”며 “특정 정당으로 후보 쏠림 현상이 뚜렷하다. 치열한 경쟁구도가 없어 상대적으로 네거티브가 줄어든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현재 시 선관위는 전화 또는 방문 방식으로 ‘선거 부정행위’를 접수받고 있으며, 자체 조사팀을 꾸려 SNS를 점검하는 등 부정선거 관리에 나서고 있다.

정당별 광역의원 경선 마지노선인 내달 4일까지가 ‘선거 부정행위’의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현직 단체장이 선거전에 본격 뛰어들기 전까지는 네거티브와 마타도어가 더욱 확산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각 후보가 중심을 잡고 정책 승부에 드라이브를 걸어주길 기대한다. 투표율 최상위 도시란 모범과 함께 선거 문화도 바꿔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