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일반
행복청, 세종시 소담동(3-3) 복컴 이달 말 준공달팽이 형상화한 외부계단 돋보여… 통합광장·도서관·문화센터·강당 등 배치
'달팽이'를 형상화해 둘레길처럼 외부계단을 만들어 각층을 진입할 수 있도록 설계한 세종시 소담동(행복도시 3-3생활권) 복컴이 이달 말 준공된다.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3-3생활권인 소담동 복합커뮤니티센터(이하 복컴)가 이달 중 준공된다.

10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따르면, 이달 말쯤 소담동 복컴이 준공돼 세종시로 운영이 이관된다.

소담동 복컴은 8196㎡의 부지에 연면적 1만 4213㎡,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다. 총사업비 386억 원이 투입됐다.

건축디자인의 주요개념은 ‘달팽이 느림의 미학(Community Valley).’ 소통․공존의 장으로서의 복컴을 주민들이 여유 있게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설계했다.

주요 특징으로는 자연과 주민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도록 통합 광장 및 회의실(컨퍼런스홀)을 주 진입로에 배치했으며, 여가활동 공간으로서 도서관, 문화센터, 보육시설, 강당 등을 조성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달팽이’를 형상화한 1~4층 외부계단이다. 둘레길처럼 걸어서 올라 각층 내부로 출입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친환경 녹색건축물 및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을 반영했고, 신재생에너지(지열․태양광)를 도입해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행복청은 지난다 29일 세종시 및 외부전문가, 건설사업관리자(CM) 등과 함께 소담동 복컴에 대한 사전 합동점검을 벌였다.

이상철 행복청 공공시설건축과장은 “민․관 합동점검에서 제기된 의견에 대해서는 준공 전까지 보완해 건축물의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