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자궁근종, 수술 원치 않는다면 하이푸시술 통해 개선 기대 가능

자궁근종은 35세 이상 여성이 흔하게 경험하는 여성 질환 중 하나다. 자궁 근육층에 생기는 양성종양으로 발병 초기에는 증상이 미비하거나 아예 없는 경우가 많아 적정 치료 시기를 놓치기 쉽다. 근종이 커지거나 발생한 위치가 위험할 경우 빈혈, 빈뇨는 물론 난임까지 유발할 수 있어 가임기 여성이라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최근에는 20~30대의 연령대에서 발병률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미혼 여성이더라도 정기적인 검진과 자궁질환에 대한 경각심을 지니는 것이 중요하다.

자궁근종 치료법은 크게 수술적 치료와 비침습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기존에는 수술적 치료가 주로 시행됐지만 절개와 출혈의 과정을 거치기에 환자의 부담이 비교적 큰 데다 임신 계획이 있는 경우 적용이 어려웠다.

이에 따라 최근 개원가에서는 비침습적인 치료방법으로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을 치료하는 하이푸 시술법이 시행되고 있다.

하이푸치료는 고강도의 초음파 에너지를 한곳에 모을 때 발생하는 고열을 이용해 조직을 태워 없애는 시술이다. 절개와 출혈 없이 치료가 필요한 조직만을 차별적으로 치료할 수 있어 증상을 치료한 이후에도 자궁 보존이 가능하다.

흉터 및 통증 발생이나 수술에 대한 두려움을 덜 수 있으며 자궁 보존이 가능해 이후에 임신 계획을 지니고 있는 여성에게 적합하다는 평가다.

하지만 하이푸시술은 하이푸에 대한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을 통해 시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2도 이하의 피부 화상, 피하지방 열 손상, 출혈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지스로앤산부인과 선릉점 이재성 원장은 “하이푸 시술에 선택적 자궁 통증 신경 차단술을 도입하면 보다 향상된 개선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시술 중 자궁 통증 신경만 차단해 환자의 통증을 최소화한 가운데 다른 신경들의 감각은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기영 기자  kjh0423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