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행안부·과기부·해경 이전’ 공청회, 22일 정상 개최될까?지난 달 28일 과천 민·관·정 단상 점거로 무산… 정부, 방청객 150석 등 제한적 공청회 공표
지난 달 28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중앙행정기관 이전 공청회 모습. 당시 과천 민·관·정의 단상 무단 점거로 무산된 바 있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해양경찰청(이하 해경)’ 이전 공청회가 22일 다시 열리는 가운데 일촉즉발의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달 28일 과천시 민·관·정의 조직적 반발로 공청회가 한 차례 무산된 전례가 있어서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22일 오전 10시부터 낮12시까지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국제회의장(191석 규모)에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 공청회를 개최한다. 신행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 제16조에 따른 후속 조치다.

지난 달 28일 공청회에서 미처 예상치 못한 점거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당시 정부는 과천 민·관·정의 단상 무단 점거로 마이크조차 잡을 수 없었다.

행안부가 12일 공개한 ‘공청회 참가안’에 따르면, 이번 공청회는 제한된 좌석을 놓고 사전 신청 방식으로 진행된다. 방청석은 150석, 언론과 집행부 등에게 나머지 41석이 배분됐다.

방청석 150석은 다시 이해관계 지역인 과천·세종·인천에 각 40석, 기타지역 30석으로 나눴다. 다양한 지역 참여와 의견청취를 위해서다. 지난 공청회에는 과천 민·관·정이 200여명으로 회의장의 다수를 점했고, 세종시 참여인원은 10여명에 불과했다.

신청기간은 이날 오후 1시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해당 지역 담당 부서를 통해 할 수 있다.

참가 희망자는 ▲과천시 도시정책과(02-3677-2351, 2352) ▲세종시 행정도시지원과(044-300-2211, 2213) ▲인천시 소통담당관(032-440-2181, 2199) ▲기타지역(publichearing.event-us.kr/p/1968)에 신청하면 된다. 순번은 선착순으로 정해진다.

행안부는 참가자로 선정된 이들에게 별도 우편과 문자로 초청장을 송부할 계획이다. 참가자는 공청회 당일 초청장과 신분증을 소지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이 같은 제한적 공청회 운영에 따라 과천과 세종, 인천 민·관·정의 대응 방안이 주목된다. 

한편, 이날 제출될 정부안을 보면, 행안부와 과기부는 세종시, 해경은 인천 이전 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행안부와 과기부는 내년 8월까지 세종시 민간 건물, 해경은 올해 안에 옛 인천 해경청사 이전을 앞두고 있다.

현재 행안부 홈페이지 내 고객민원-국민참여-전자공청회 란에서는 찬·반 양론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찬성이 725명(55.3%)으로 가장 높다. 반대는 주로 해경 인천 컴백 내용을 중심으로 430명(32.7%)에 이르고 있다. 기타 의견은 7명이다.

현재 행안부 홈페이지 내 전자공청회에서 활발히 진행 중인 정부부처 이전 공청회 찬·반 양론. 찬성이 55.3%로, 반대(32.7%)를 크게 앞지르고 있다. (발췌=행안부 홈페이지)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