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평창올림픽에서 확인한 ‘지방분권의 힘’[기고] 올림픽 개최 동력, ‘세종시=행정수도’ 개헌으로 승화
문지은 세종무궁화로타리클럽 회장.

올해 설 연휴는 더욱 특별했다. 평창에서 겨울 스포츠 최고 축제인 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있어서다.

동계스포츠에 별로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점점 열기를 더해가는 평창올림픽을 보면서 피겨종목의 멋진 연기에 감동하고 쇼트트랙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에 손에 땀을 쥐며 열광했다.

‘컬링'이니 '스켈레톤’이니 이름도 생소한 경기들이 우리 선수들이 펼친 의외의 선전 때문에 인기가 폭발했다.

이번 평창올림픽을 보면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사실에 무한한 자부심을 느낀다. 그건 누가 매달을 따고 우리나라가 몇위에 오르고 하는 이유 때문은 아니다. 강원도의 작은 도시, 평창에서 무사히 이 잔치를 치뤄내고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기 때문이다.

2011년 남아프리카에서 열린 IOC총회에서 삼수 끝에 평창이 13회 동계올림픽 장소로 결정된 이후에도 올림픽 준비는 순탄하지 않았다.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과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파행, 대통령 탄핵으로 불거진 국정공백기까지 숱한 우여곡절을 겪었다.

‘과연 올림픽 준비는 잘 되고 있는 것일까’하는 걱정에 불안감이 감돌았다. 그러나 우리 국민은 해냈다. 촛불민심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냈고, 그 사이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와 강원도는 차곡차곡 대회를 준비해왔다.

마침내 올림픽 개최일이 다가오자, 전국을 도는 성화봉송으로 전 국민을 한 마음으로 통합하고, 남‧북한이 함께한 선수입장으로 평화와 화합의 올림픽정신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

외진 강원도의 작은 도시가 한껏 지방 경쟁력을 보여줬다. 밀려오는 국내‧외 손님들을 접대하는데도 소홀하지 않고 안전과 질서를 유지하며 큰 잔치를 치루고 있는 평창을 목도하고 있다.

우리도 이제는 인구가 집중된 서울 뿐 아니라 어느 곳에서라도 무슨 행사든 치를만한 역량이 있음에 자부심을 느끼게 된다.

1961년 군사쿠데타로 지방자치가 실질적으로 정지된 지 30여년 만인 1995년 지방자치가 재개됐다. 이후 20여년간 우리나라 지방자치는 성숙하며 이제 성년기에 접어들었다. 이제는 지방정부도 중앙의 정치상황과 관계없이 계획한 국제 행사를 무사히 치를 행정능력이 생긴 것으로 받아들이고 싶다.

이제 지방정부는 더이상 중앙에 의존하지 않고도 스스로 행정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겼다. 다른 의미로 중앙이 지방행정을 사사건건 간섭할 시기가 지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각각의 지방정부가 복지, 문화 생활에 있어 그 지역 실정과 여건에 맞도록 더 좋은 행정서비스로 경쟁할 때 국민 만족은 더욱 커지며 우리나라 전체 경쟁력도 향상될 것이다.

22일 강릉역에서 행정수도 세종, 개헌으로 완성 홍보 활동이 진행됐다.

우리 세종시민 모두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한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 더불어 한 뜻으로 '행정수도 개헌으로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하고 있다.

우리가 행정수도 개헌을 주장하는 것은 수도 서울에 집중된 국가권력을 세종시로 가져오자는 것이 아니다. 서울에 정치‧문화‧교육‧경제 등 전 부문이 집중됨으로써 발생되는 혼잡과 비효율을 제거하자는 뜻이다.

중앙행정업무는 중앙부처가 있고 국토 중앙인 세종시, 지방행정업무는 지방정부에서 각각 담당토록해 국토를 효율적으로 이용하자는 얘기다.

이제 일주일만 지나면 평창올림픽은 끝나지만, 우리 마음속 자부심은 영원하리라 본다. 이러한 국가적 동력이 지방분권과 국토균형발전이란 대의를 실현하는 행정수도 개헌으로 이어지길 기대해본다.

문지은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