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희’ 맞은 공주대 사범대학, 14년 만의 쾌거
상태바
‘고희’ 맞은 공주대 사범대학, 14년 만의 쾌거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8.02.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도 교원임용시험 463명 합격… 작년보다 128명 증가, 14년만에 최다
올해로 개교 70주년을 맞은 공주대학교 사범대학이 14년 만에 가장 많은 교원임용시험 합격자 460여명을 배출했다. 사진은 최다 합격자 배출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내걸린 공주대 사범대 전경.

‘고희’를 맞은 공주대학교 사범대학이 14년 만에 교원임용시험 최다합격자를 배출했다.

공주대는 2018학년도 교원임용시험에서 463명이 최종 합격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335명)보다 38.2%(128명)이나 늘어난 규모.

최근 5년간 연평균 300여명 이상의 합격자를 배출한 것을 감안하면 놀라울 정도의 쾌거다.

공주대는 올해로 개교 70주년을 맞은 사범대가 2004년 이후 14년 만에 최다 합격자를 배출한 것을 큰 경사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공주대 사범대는 특성화 교육과정, 담임교수제를 통한 상담활동, 학과 맞춤형 현장 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이 이 같은 성과로 이어진 것으로 평가했다. 교원양성기관평가 제2주기(2003년), 3주기(2010년), 4주기(2015년)에서 연속 최고등급을 받는 등 대외적인 평가에서도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병기 사범대학장은 “KNU-명품교사 인증제, 4차 산업혁명 대비 사범대학 핵심교양 운영, 교사 핵심 역량 강화 프로그램, 또래상담지도자(교수)-또래상담사(학생) 자격 프로그램 등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교원양성 명문대학으로서의 명예와 전통을 잇고, 미래 교원양성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