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자궁근종, 자궁보존 가능한 하이푸 치료법 고려해야

직장인 김 모씨(34세)는 몇 달 전부터 생리통이 심해진 것을 느꼈지만 단순한 생리현상이라 생각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통증이 커지는 것은 물론 출혈까지 늘어나자 가까운 병원을 찾기에 이르렀다. 검진 결과 그녀의 자궁에서는 6cm 크기의 자궁근종이 발견됐다. 수술을 원치 않았던 김 씨는 의료진과 상담을 통해 자궁 보존이 가능한 하이푸시술을 고민하고 있다.

생리통 및 과다출혈 등으로 인해 병원을 찾는 여성들 대부분이 단순한 생리증후군이라 생각해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의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지속적인 부정출혈, 과도한 생리통, 성교통 등을 겪는다면 자궁질환으로 의심해야 한다.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 치료는 기존에 자궁적출술 등 수술적인 방법이 주로 사용돼왔으나 이는 가임력에 영향을 끼칠 우려가 크고 폐경이 앞당겨지거나 골다공증 등 각종 질병에 쉽게 노출되는 후유증을 겪기도 해 수술을 망설이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최근 개원가에서는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 치료 시 비침습적 치료법인 하이푸시술이 시행되고 있다.

하이푸시술은 초음파를 이용해 절개 및 출혈 없이 병변만 태워 없애는 원리를 지닌다. 후유증 및 부작용 발생 우려를 낮추고 자궁을 보존할 수 있어 치료 이후에도 임신 및 자연분만에 미치는 영향이 비교적 적다.

시술 시간은 1~2시간 정도 소요되며, 1박 2일 정도 입원 기간을 거친 후 바로 일상복귀가 가능해 직장인 여성도 부담 없이 시술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자궁근종 하이푸시술은 신경 손상, 화상, 피하지방 열 손상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며, 비만 여부나 근종 종류에 따라서 시술이 제한되기도 한다.

이지스로앤산부인과 선릉점 이재성 원장은 “하이푸치료는 자궁근종 초음파 시술에 대한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을 통해야 높은 시술 만족도를 기대할 수 있다”며 “자궁근종뿐만 아니라 가임기 여성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자궁선근증, 자궁내막증 등도 함께 예방하기 위해서는 미혼 여성이라도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은 필수”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이지스로앤산부인과 선릉점 이재성 원장

이기영 기자  kjh0423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