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일상의 불편 유발하는 여성질환, 여성성형수술로 개선 기대 가능

추운 겨울 타이트한 레깅스는 보온성이 좋아 여성들이 즐겨 입는 복장 중 하나다. 그러나 타이트한 하의는 자칫 소음순 늘어짐이나 비대칭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때문에 여성 외음부 건강 측면에서 보았을 때는 다소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위생상 문제다. 비대해진 소음순 사이에 분비물이 끼면 냄새를 유발하고 질 안으로 들어갈 경우 질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외에도 속옷과의 마찰이 빈번해 쓰라림을 느끼게 된다.

이렇듯 소음순 늘어짐 현상은 여성 질환과 더불어 미용상 문제까지 발생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 및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이에 따라 소음순 늘어짐 현상을 호소하는 여성들은 소음순 수술 등 의료서비스를 대안으로 삼기도 한다. 이는 미세 레이저를 이용하는 수술로 질염 예방과 함께 소음순 늘어짐 현상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

개인의 상황에 따라서는 소음순 늘어짐을 교정하는 것뿐 아니라 이완된 질 속을 좁혀주는 여성성형수술을 병행하기도 한다. 소음순 수술과 이쁜이수술은 여성의 예민한 신체 부위를 수술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정을 통해 개인의 상태의 맞는 여성성형이 이뤄져야 한다.

특히 수술 과정에서 드물게 신경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하는 사례도 있는 만큼 수술에 대한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로앤산부인과 안산점 김창이 원장은 “소음순수술은 비교적 통증이 적고 수술 후 일상생활이 바로 가능하다”면서 “하지만 소음순은 두께, 길이, 비대칭 여부, 늘어진 정도, 색상, 음핵 주름의 변형 정도에 따라 수술 방법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이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기영 기자  kjh0423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