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자궁근종, 하이푸 시술 통해 절개 없이 치료 기대 가능

자궁은 배아가 착상하고 태아가 성장하는 여성의 중요한 신체 기관이지만 바쁜 일상 때문에 자궁 건강에 미처 신경을 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심해진 생리통, 성교통, 급작스럽게 바뀐 생리 주기 등을 일시적인 증상으로 생각해 질병을 키우기도 한다. 만약 위와 같은 증상이 지속되거나 점차 악화된다면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등 자궁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그 중에서도 자궁근종은 가임기 여성의 30~40%가 겪고 있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어 대부분 발병 여부를 알아차리기 어렵다. 과거에는 40대 이상 중년 여성에게서 주로 발견됐지만 최근에는 발병 연령대가 가임기에 있는 20~30대로 낮아지는 추세를 보여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개원가에서는 2~30대 젊은 자궁근종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신에 대비해 자궁 보존이 가능한 하이푸 치료법이 시행되고 있다.

하이푸치료는 고도의 초음파를 한 점으로 모았을 때 발생한 열로 문제의 병변을 괴사시키는 치료법이다. 자궁근종 검사 이후 근종의 크기와 개수에 따라 치료 여부를 결정하며 절개 없이 진행되는 시술이기에 출혈 등 치료과정에서의 신체 부담을 덜 수 있다. 또한 자궁을 보존할 수 있어 치료 이후에도 임신 및 자연분만이 가능하다.

하지만 고강도 초음파를 활용하는 시술인 만큼 2도 이하의 피부 화상, 자궁 내 정상조직 손상, 좌골신경손상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며 드물게는 소장 또는 대장이 파열되는 장파열 압명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지스로앤산부인과 선릉점 이재성 원장은 “하이푸치료는 초음파 시술에 대한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을 통해야 높은 시술 만족도를 기대할 수 있다”면서 “더불어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 및 올바른 생활습관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기영 기자  kjh0423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