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불교문화체험관 건립, 종교갈등으로 비화
상태바
세종시 불교문화체험관 건립, 종교갈등으로 비화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7.12.07 15:47
  • 댓글 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사암연합회, 7일 세종시의회 예산 삭감 규탄… 기독교계 행정소송에 불교계 명예훼손 고발 '맞불'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세종시 전월산 인근 특화종교부지에 추진되던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하 체험관) 건립 예산이 최근 세종시의회에서 전액 삭감되자 불교계가 반발했다. 기독교계의 체험관 건립 반대에도 침묵을 지켰던 불교계가 전면에 나서면서 종교갈등 양상으로 비화되는 모양새다.

세종시사암연합회(이하 연합회)는 7일 세종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비 매칭까지 끝낸 불교문화체험관 건립 예산이 삭감된 것에 대해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체험관은 전월산과 총리 공관 인근 특화종교용지(종 s-1) 내에 건립되는 시설이다. 지하 3층~지상 2층, 연면적 5850㎡ 규모로 총 사업비는 국비 54억 원, 시비 54억 원, 자부담 72억 원 등 모두 180억 원 규모다.

체험관은 상설 전시 4실과 기획전시 1실, 특별 공연장(최대 500석), 참선 체험 2실, 문화 체험 4실, 사무공간, 주차장 등으로 구성됐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은 지난 2013년 11월 이곳 종교 부지에 대한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도시개발계획 변경 절차를 거쳐 지난 8월 중앙재정투자심사와 문화체육관광부의 국고보조금 승인을 받았다.

이들은 “최근 일부 개신교 단체들이 종교 특혜, 적폐 예산 등을 언급하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종교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시의회 일부 의원들은 종교 편향적 잣대로 건립 예산을 삭감하기까지 해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한국불교문화체험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회장 전용환)는 지난달부터 ▲불교문화체험관 건립 백지화 ▲철회 불가 시 한국기독교문화체험관 동시 건립 ▲불상 설치 불허 등을 촉구하고 있다.

국가행정타운 입지에 특정 종교를 상대로 부지를 확장 허가해 준 것은 특혜이자 종교 편향 정책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부지 확대 ‘특혜성’ 시비 비화, 법정 다툼까지

세종시사암연합회가 7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교문화체험관 건립 예산 삭감을 규탄했다. 사진은 세종시 영평사 주지 환성 스님이 성명서를 읽고 있는 모습. 

비대위는 현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을 상대로 대전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부지 확대 허가에 대한 특혜성 논란을 가리겠다는 취지다.

반면 사암연합회 측은 특혜 논란과 관련해 허위사실유포로 비대위를 고발할 방침이다. 사실과 다른 내용을 행복도시 아파트 단지 등에 무작위 배포했다는 이유에서다.

행복청에 따르면, 해당 특화종교용지(S-1)는 2006년 11월 개발계획 수립 당시 922㎡ 규모로 계획됐다. 1차 도시개발계획 변경 시기인 2007년 6월 전월산과 붙어있는 부지 특성 등을 반영, 1360㎡로 확대했다.

이후 23차 개발계획변경 시 대규모 종교용지 확보 필요성이 대두됐다. 행복청과 LH는 S-1을 포함해 타 생활권에 1만㎡ 이상 규모의 종교부지를 확보, 특화종교용지로 명명했다.

행복청 관계자는 “2013년 4월 부지가 1만㎡ 이상으로 확대됐고, 조계종이 부지를 계약한 것은 같은 해 11월로 특정 종교를 생각하고 부지를 확장해줬다는 특혜 논란은 사실과 다르다”며 “당시 대규모 종교시설 부지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4, 5, 6생활권에도 각각 1만㎡ 이상의 종교 부지를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부지는 충남 연기군 양화리 소재인 석불사가 도시개발로 인해 강제 수용되면서 조계종이 원주민 종교용지 협의양도 권리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지 우선권은 협의양도 권리, 즉 도시 개발 전 종교시설을 가지고 있었으나 강제 수용된 경우 갖게 된다.

행복청 관계자는 “해당 부지는 당시 조계종 1곳에서만 신청해 관련 종교기관들 간 논의를 거쳐 우선권 매수인으로 선정됐다”며 “종교 문제는 민감한 사항이기 때문에 신중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최근 제기한 소송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세종시불교신행단체연합회 김동협 사무총장은 “비대위 측에서 행정소송을 제기한 만큼 부지 확보 절차 등에 대한 적합성을 확실히 가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인구 절반이 무종교인 시대다. 체험관 역시 종교적 관점이 아닌 문화 체험 시설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시는 정부와 협의를 끝내고 국비를 확정지은 만큼 체험관 건립 효과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어느 종교에서 추진하든지 시 입장에서 보면 다양한 문화 자산이 확보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시의회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건립 필요성 등에 대해 재차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시 전월산 인근 S-1 부지에 들어설 예정인 한국불교문화체험관 예정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영이엄마 2019-01-22 05:04:25
인터뷰내용중에 인구절반이 무종교라면서
궂이 불교문화체험관이 왜 필요한건가
종교에 관심없는 인구가 절반이나 되는데
말이다 반대측 입장이 이해가네
참고로 난 무종교

19살 국민의 명령이다 2018-12-29 14:15:47
지난 40년 동안에 문화재 수리 명목으로 1년마다 1조원 훔쳐간거 다 합쳐서 훔쳐간 40조원 빨리 국고로 환수하세요 내 놓으세요 절을 팔아서라도

사람이 되세요 꼭 명령입니다 2018-12-29 14:14:39
염치라도 있으셔야지요!!!!!!!!!!! 저렇게 얼굴 빤빤히 쳐들고 미안한 줄 알아야지요 뻔뻔하시네요!!!!!!! 얼굴 쳐들고 말하는 저 모습 아 19살 내가 보기에도 진짜 극혐이다!!!!!!!!! 지금 절 다니는 인구가 어디 있나요?????? 망하니까 국민 세금으로 먹고 사시는 분들이~~~~세금 내지 않고 멋진 한옥에서 세금 안내고 사는 땡중 도둑들이 국민 세금을 문화재 관리 명목으로 1년마다 1조원 훔쳐가면서도 배가 부르지 않나봐요 그것도 모잘라서 또 세종시에서 108억원을 훔쳐가시다니요 19살인 나의 마음에 불을 내셨네요

타락 중들아 108억 내놓아라19살 2018-12-29 14:12:08
국민 세금 108억 훔쳐간 것을 빨리 내놓아라 안 그러면 사람들은 더욱 절을 등질 것이다

그 동안 국민 세금 40조원 40년 2018-12-29 14:10:27
나쁜 댕중들아 세금 1조원 매년 훔쳐간 것이 벌써 40년이다 40조 훔쳐가는 것도 모잘라서 또 108억원 훔쳐가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