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세종시 사랑(공공실버) 주택, 4일 첫 삽2019년 7월 완공 로드맵… 162억 원 투입, 조치원읍 신흥리 일대 80호 규모
4일 조치원읍 신흥리에서 사랑(공공실버) 주택 착공식이 진행됐다. (제공=세종시)

세종시 사랑(공공실버) 주택 사업이 2019년 7월 완공 로드맵으로 첫 삽을 떴다.

세종시는 4일 조치원읍 신흥리에서 이춘희 시장과 이해찬 국회의원, 고준일 시의회 의장, 주민 등 모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신흥사랑주택 추진협의회(마을대표 7인) 주관으로 길놀이 및 첫 삽 뜨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 주택은 2019년 7월까지 국비 99억5000만 원과 시비 62억7000만 원 등 모두 162억 원을 투입, 지하 1층~지상 7층의 80호 규모로 들어선다. 노인 주거공간과 사회복지시설을 포함한다.

이춘희 시장은“(사랑주택은) 세종시의 역점 사업인 조치원 프로젝트 일환으로 마련하게 됐다”며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보금자리가 될 수 있도록 주민들 모두가 함께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