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국립세종도서관서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전시회 열려'동화같이 순수하고 담백한' 강석문·박형진 작가 2인전, 5일부터 내년 1월 28일까지

국립세종도서관(관장 이신호) 1층 전시실에서 5일부터 내년 1월 28일까지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전시회가 열린다.
 
이번 전시는 친근하고 일상적인 소재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낸 강석문, 박형진 작가의 다채로운 작품들로 꾸며진다. 전시 작품은 나무, 새싹, 어린 아이, 강아지 등을 소재로 한 그림 50여점이다.

두 작가의 동화같이 순수하고 담백한 작품들은 늘 주변에 있어서 잊고 지내기 쉬운 ‘가족’과 ‘자연’, ‘생명’의 소중함을 상기시켜 준다.

보는 시각에 따라 그림이 달라지는 렌티큘러(lenticular) 작품도 전시되어 자녀와 함께 전시를 관람하며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서관 관계자는 “작품을 감상하는 동안 어느새 마음이 따뜻해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전시를 관람하며 잊고 지냈던 동심을 찾고, 자신의 삶에서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세종도서관 누리집(sejong.nl.go.kr)을 참고하면 된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