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음악으로 기부까지' 세종시직장인밴드 나눔 콘서트내달 15일 아름동 복컴 공연, 한국영상대 실용음악과 학생 동참
세종시직장인밴드 CSI 팀이 내달 15일 열리는 연말 자선콘서트 공연을 연습하고 있다.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세종시직장인밴드 동호회가 내달 15일 오후 7시 아름동 복합커뮤니티센터 3층 대강당에서 연말 자선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한국영상대학교 실용음악과 학생들과 함께 준비한 무대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기부와 경매로 인한 수익금은 모두 세종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된다.

동호회 내 밴드 구성은 총 7팀으로 CSI, 블루먼데이, 콩비지, 카르페디엠, 스터디4기, 7080, 스텔스다. 지난해 4월 최초 결성돼 현재 카페 회원만 550여 명을 돌파했다.

2주 남은 일정 속 고운동 연습실을 찾았다. 이번 공연에 참여하는 팀은 CSI 팀으로 동호회 카페지기 추경승 중원대 교수가 드럼을 맡고 백미정 씨가 보컬, 이서연 씨가 건반, 김성권 씨가 베이스를 맡고 있다.

올해까지 9회 공연, 공연 기금은 모두 ‘기부’

세종시직장인밴드는 지난해 5월 세종호수공원 첫 공연을 시작으로 분기별 정기공연을 포함해 세종시 마을 축제, 초청 공연 등 총 9회 공연을 펼쳤다.

이번 연말 자선 공연은 이들에게도 큰 의미다. 민간 동호회에서 시민참여형 따뜻한 세종 만들기를 시작하는 초석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

추경승 카페지기는 “음악이라는 공통 관심사로 모여 취미로 시작한 밴드 활동이 재능기부와 사회공헌활동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계기로 앞으로 더 큰 무대로 발전해 많은 사람들과 음악을 통해 의미있는 시간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말 자선 콘서트 취지에 공감, 기부를 약속한 후원자들도 늘고 있다. 특히 1부 공연에는 한국영상대 실용음악과 이우영 교수와 전공 학생 14여 명이 참여, 프로에 가까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우영 교수는 “동호회에서 좋은 취지로 공연을 기획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함께 하게 됐다”며 “이 공연을 시작으로 세종에서 더 큰 자선무대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영상대 학생들의 공연에 이어 2부는 경매 행사와 성금 증정식이 진행된다. 3부에서는 대중적 팝록(Pop Rock) 공연이 펼쳐지며 직접 편곡한 곡들도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다양한 직업군 ‘음악’으로 모이다

세종시직장인밴드 호수공원 공연 모습.

동호회 구성원들은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을 통해 같은 관심사로 모였다. 세종시 이전 공무원부터 교수, 은행원, 회사원, 의사, 변호사 등 다양한 직장인들이 활동하고 있다. 세종시 거주자가 대부분이지만 인근 대전, 청주, 공주, 천안 사람들도 동호회 문을 두드리고 있다.

세종시에서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밴드 매니저 이서연 씨는 “부끄럽지만 음악을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작은 행복과 즐거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세종시에 통기타, 우쿨렐레 등 음악 관련 동호회가 많이 생기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음악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시민 참여형 공연이 동호회의 방향성이다. 올해는 관객 대상으로 대형 인형을 선물하는 등의 이벤트를 마련했다. 올해 10월 연습실을 확장 이전한 뒤에는 새로 마련한 녹음실을 연인, 부부, 가족들을 위한 녹음 체험장으로 활용하기도 했다.

추경승 카페지기는 “관객들과 호흡하고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이벤트를 고민하고 있다”며 “온라인 카페를 통해 녹음 체험 신청을 받았는데, 일반인들에게는 프로듀싱을 받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좋은 인력풀을 확보해 향후에는 초·중·고급 연주자들이 화합할 수 있는 동호회로 성장할 것”이라며 “음악이라는 순수한 목적을 가지고 민간 동호회에서 최초 주관하는 나눔 콘서트인 만큼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