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조희성의 스케치기행
영평사에서 구절초를 만나다[조희성의 스케치기행] 산사의 구절초 군락
장군산 영평사. 조희성 作.

가을이 깊어지고, 만추의 은행잎도 마지막 가을 햇살에 노오란색으로 더욱 빛난다. 도시의 가을은 아스팔트 위로 떨어지는 단풍잎 사이로 스쳐가듯 겨울이 오곤 한다. 쫓기듯 살다가 영평사를 찾고 보니 벌써 축제가 끝이 났다. 조금은 시들한 느낌의 구절초 군락을 바라보며 아쉬움을 달래려 마음 속 산사를 그려본다.

충남 공주시에서 세종특별자치시가 된 영평사는 조선 중기에 창건된 사찰로 회자되고 있으나 정확한 창건 시기는 알 수 없다. 1987년 주지 환성스님이 요사 건립부터 시작해 중창불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희성 생활미술아카데미 원장.

영평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마곡사 말사로서 6동의 문화재급 전통건물과 3동의 토굴을 갖춘 대한민국 전통사찰 제78호의 수행도량이다.

주지인 환성 스님이 길가에 핀 구절초 한 송이를 옮겨 심은 것이 장군산 자락일대에 만개해 영평사 경내와 약 3만평에 걸쳐 새하얗게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곳 구절초 축제와 함께 템플스테이, 산사음악회, 문학의 밤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세종정부청사에서 공주방향으로 15분 거리. 영평사는 산사에서 구절초의 군락을 즐기며 가을의 정취를 즐길 수 있는 안락한 휴식처로 가꿔야 할 우리들의 유산이다. 

                                                                                    글·그림 조희성

조희성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