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요실금 증상, 정확한 검사를 통해 적절한 치료법 안내가 필요

최근 아침저녁으로 10도를 밑도는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급격한 온도 변화로 인해 방광이 수축되어 요실금을 호소하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다.

요실금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새어 나오는 증상을 말하며 여성들의 활동에 제약을 주고 자존감 저하를 유발한다. 요실금의 주요 원인은 골반 아래 근육의 약화다. 이는 임신과 출산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중년 여성들에게서 주로 나타난다. 

하지만 최근에는 잘못된 생활 습관이나 환경적 요인 등으로 인한 발생 빈도도 증가했으며 젊은 여성들에게도 나타나는 추세다.

요실금은 개인마다 증상의 강도가 다르기 때문에 정확한 검사를 통해 적합한 요실금 치료법을 적용해야 한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케겔운동과 같은 비수술적 방법으로 증상 호전이 가능하지만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등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이에 최근 개원가에서는 증상이 심한 환자에 대해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 요실금 수술이 시행되고 있다. 요실금 수술은 수술시간이 15분 내외로 비교적 짧고 당일퇴원이 가능하다. 요실금검사 시 조건에 부합하는 환자는 국가 의료 보험 적용도 가능해 비용 부담 역시 적은 편이다.

로앤산부인과 종로점 김종호 원장은 “요실금을 숨기고 오랜 기간 방치하면 다른 골반장기들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났다면 빠른 시일 내에 의료진과 상담을 통해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기영 기자  kjh0423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