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교육
2017학년도 수능으로 본 세종시 학력 수준은?한국교육과정평가원, 2017학년도 수능 결과 발표… 세종시 학력 '최하위권'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지난해 11월 실시된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분석 결과, ‘여학생, 재수생, 대도시’ 강세가 지속됐다. 세종시 수험생들은 국어와 수학 가·나형 총 3과목에서 지역별 가장 낮은 표준점수를 기록했다.

26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2017학년도 수능 성적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총 응시자 55만 2297명 중 남학생은 28만 2197명, 여학생은 27만 100명으로 집계됐으며 고3 재학생은 42만 209명으로 나타났다. 재수생을 포함한 졸업생은 12만 2362명, 검정고시 등 기타 응시자는 9726명이었다.

지난해 수능도 여학생 강세 현상이 이어졌다. 국어, 수학 가·나, 영어 등 총 4개 영역의 표준점수 평균에서 수학 가를 제외한 모든 영역에서 여학생 표준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1·2등급 비율은 국어와 수학 가 영역에서는 남학생이 높았지만, 영어와 수학 나 과목은 여학생이 높았다. 4개 과목 8·9등급 비율은 모든 영역에서 여학생이 낮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제주가 국어, 수학 가·나에서 가장 높은 표준점수를 기록했다. 대구는 영어 과목에서 가장 높은 표준점수를 보였다.

세종시는 국어, 수학 가·나 각각 ▲94.8점 ▲88점 ▲96.7점 등 전국에서 가장 낮은 평균점수를 기록했다. 다만 영어는 94.1점으로 가장 낮은 강원(93.8점)보다 0.3점 높았다.

학교 간 표준점수 평균 차이가 가장 작은 지역은 세종시로 나타났다. 국어와 수학 가형은 세종, 수학 나형은 제주, 영어는 대전이 학교 간 평균차이가 가장 적었다. 표준점수 평균 차이가 적을수록 학교 간 학력차가 크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평가원에 따르면, 부모님과의 소통이 원활한 학생 비율이 높은 학교일수록 전 영역에서 표준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자기주도적인 학습 습관, 교우관계가 원만하고 수업에 적극 참여하는 학생일수록 성적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11월 실시된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지역별 표준점수 분석표. (자료=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공무원 2017-09-27 17:17:24

    평준화 할려고 할 때부터 예상됐던 거다. 평준화하면 당연히 공부잘하는 애는 다른 곳으로 가지요. 그러면 우수한 학생들이 오질 않죠. 세종에 애를 보내도 좋은 학교에 간다는 걸 보여주어야 서울에서 내려오죠. 기존에 애들과 같이 내려왔던 가족도 다시 서울로 유턴하는 상황...악순환의 연속. 지금이라도 최교진 교육감 사퇴시키고 바꿔야죠   삭제

    • 콩콩 2017-09-27 16:08:18

      고교평준화는 학생들의 하향평준화를 일으키고, 비효율적인 학습능률을 보이는데 지금과 같은 경쟁시대에서 어울리지 않게 왜그러시는건지 ㅉㅉ   삭제

      • 작년 고3 아빠 2017-09-26 22:10:53

        응시인원은 젤 적은데 평균은 젤 꼴찌ㅠ
        1등급도 맘놓고 SKY서성한중경외시 못가는 세종
        이런데도 평준화에 목메는 교육감
        작은딸 중3인데 인근 지역 외고 준비중
        초4 막내아들은 중학교부터 다른 지역 고민중   삭제

        • 금개구리 2017-09-26 16:01:56

          이건다 최교진 교육감 때문이다. 공부하지말고 놀기만 좋아하니 애들은 학교 만족도 100퍼 선생님도 만족도100퍼 놀고 먹으니 참좋은 세종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