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지사, “행정수도=세종 명문화”
상태바
충청권 4개 시·도지사, “행정수도=세종 명문화”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7.09.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행정협의회 열고 8개항 공동합의… 충청권 교통인프라 확충 공동 노력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14일 행정협의회를 열고 '행정수도=세종' 명문화를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왼쪽부터 안희정 충남지사, 권선택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를 비롯한 대전, 충남, 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헌법 개정 논의과정에서 ‘행정수도=세종’ 명문화를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해 권선택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는 14일 오후 4시 오송 충북C&V센터에서 열린 제26차 충청권행정협의회에서 충청권 공동발전과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8개항에 공동 합의했다.

충청권 시·도지사들은 이날 공동합의문을 통해 수도권 집중에 따른 부작용을 시정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 ‘헌법에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문화’하고,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국가기관이 조기 이전되도록 공동 노력키로 했다.

대전~당진 고속도로를 비롯해 청주~영덕, 공주~청주를 잇는 고속도로를 조기 건설, 중부권 동·서 지역 경제권 활성화를 위한 공동 대응도 천명했다.

이밖에 대덕특구~세종시(연서면) 광역도로와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조기 건설, 중부고속도로 남이~호법 확장, 세종~청주 국제공항 비알티(BRT) 도로, 금강 재자연화를 위한 생태복합클러스터 조성, 보령~울진 자동차 전용도로 건설을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4개 시·도지사는 이날 “실질적 지방분권 실현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4개 시‧도를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확충이 시급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내년 개헌 시 충청권 시도지사와 충청인들이 하나로 뭉쳐 ‘세종시=행정수도’가 완성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