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세종세무서 설계공모 경쟁률 뜨거운 이유?공모방식 개선 덕분 38개 설계사 참가… 2020년 완공 예정
세종세무서 설립 예정부지 위치도.

세종세무서 건립 설계공모에 38개 건축설계사가 참가하는 등 열기가 뜨겁다.

12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공고한 세종세무서 건립 설계공모에 서울 35개, 대전‧충북(청주)‧경기(용인) 각 1개 업체가 참가 등록을 마쳤다.

행복청은 설계공모 방식을 개선해 참가업체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참가등록 방법을 기존의 방문접수에서 전자우편(이메일) 접수로 변경했으며,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심사위원을 사전 공개했다. 또 설계방향에 따른 평가기준 참고 표 제시, 설계 도판․설명서 등을 제공했다.

이번 공모의 심사위원단은 류재은 소장(시건축 건축사사무소), 한형우 교수(호서대학교), 정현아 소장(디아건축사사무소), 이민아 소장(협동원 건축사사무소), 김성우 소장(NEED 건축사사무소)으로 구성했다. 예비심사위원으로는 조남호 소장(솔토지빈 건축사사무소)을 뒀다.

세종세무서는 지방행정시설이 모여 있는 세종시 보람동(3-2생활권)에 총사업비 330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9083㎡(대지면적 7673㎡), 지상 6층 이하 규모로 건립된다. 내년 말까지 설계 완료 후 2020년 준공 예정이다.

행복청은 앞서 세종세무서를 행복도시 대표 공공건축물로 건립하기 위해 ‘도시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친근한 공공건축’으로 설계방향을 설정한 바 있다.

행복청은 11월 20일 작품을 제출받아 24일 심사를 통해 당선작을 선정할 계획이다.

당선자에게는 설계권, 2등 상금 1500만원, 3등 상금 1000만원, 장려상 상금 400만원이 각각 주어진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