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선치과 병원의 세살 치아 여든까지
담배, 술안주, 커피, 스트레스[선치과병원의 세살 치아 여든까지] <6>구강·치아건강을 위협하는 것들
선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오민석 부장

‘20개의 치아를 80세까지!’라는 광고가 있을 만큼 구강관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러나 성년‧중년기에는 흡연, 직장생활, 직장생활에 따른 식습관 불균형 및 스트레스로 인해 구강건강 관리에 소홀하기 쉽다. 구강에 질환이 생길 가능성은 업무에서 오는 정신적 스트레스와 과로로 더욱 증가한다.

치아 착색 유발하는 흡연… 잇몸질환 발생률 4배 증가, 구강암과 인두암도 유발

흡연을 오랫동안 하면 담배의 니코틴이나 타르 성분이 치아나 잇몸 사이에 끼어 치아가 점점 착색된다. 흡연 시 나오는 뜨거운 증기는 입안을 건조하게 만드는데, 입안이 건조해지면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져 구취, 충치, 잇몸질환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흡연자의 경우 잇몸질환 발생률이 비흡연자에 비해 4배나 더 높다. 담배에 함유된 니코틴은 말초혈관을 수축시키며 원활한 혈액 순환을 막아 세균 감염에 대한 인체 면역력을 약하게 만든다.

니코틴 외에도 담배에 포함되어 있는 여러 유해물질들은 구강암과 인두암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연초담배의 대용으로 피우는 전자담배에도 니코틴이 있어 전자담배 역시 구강에 악영향을 끼친다. 전자담배 안에는 맛을 좋게 하는 향료 성분이 있는데, 이 성분은 잇몸 염증을 야기하므로 구강을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흡연 자체를 삼가는 것이 좋다.

술안주는 잇몸질환과 치태 유발… 물 자주 마셔 당분‧염분 희석시켜야

술자리에서의 음주도 치아건강에 해로운데, 주성분인 알코올보다는 안주의 영향이 크다. 식사를 할 때 치아 면에서 음식물이 잔류하는 시간이 보다 길어져 잇몸질환과 치태가 생기기 쉽다.

특히 술을 마신 뒤 양치질을 하지 않고 잠들면 구강건강이 악화될 위험이 더욱 커진다. 찌개나 탕 같은 안주도 구강건강을 위해 조심해야 한다. 이러한 음식에는 염분과 기름기가 많아 입속의 산성 성분이 많아지고, 뜨거운 국물은 잇몸을 약하게 할 수 있다.

술자리 전후 치아 건강을 지키려면 술자리 도중에 물을 자주 마셔 입안에 남아 있는 당분과 염분을 희석시키는 것이 좋다.

커피 속 설탕‧생크림‧카라멜은 충치 발생 위험 높여

피곤함을 떨치기 위해 습관적으로 마시는 커피도 치아건강에 안 좋을 수 있다. 커피에 첨가되는 설탕, 생크림, 카라멜 등은 당도와 점성이 높아 치아에 오래 붙어 있으면서 충치 발생 위험을 높인다.

커피 속 탄닌 성분은 구강 안에 남아있는 단백질과 결합하면 치아 표면의 미세한 구멍으로 흡수돼 치아를 누렇게 만들 수 있다. 치아 건강을 지키고 치아의 변색을 막으려면 커피를 마실 때에는 설탕, 생크림 등의 첨가물을 넣지 않거나 되도록 적게 넣고, 마신 직후에는 물로 입을 헹궈야 한다.

스트레스로 아드레날린 분비되면 침 분비량 감소해 세균 활동력 높아져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도 구강질환의 원인이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심리적 긴장으로 불안도가 높아진다. 이때 자율신경계와 내분비계가 영향을 받아 아드레날린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되는데, 이 호르몬은 침 분비량 감소를 유발한다.

침이 적게 분비되면 세균의 활동력이 높아져 충치 및 잇몸질환이 생길 위험이 높아진다. 스트레스는 턱관절 부분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 이를 꽉 물거나 무의식적으로 이를 가는 것이 반복되면 턱관절 질환이 생길 수 있다. 턱관절 질환이 발생하면 음식을 먹을 때나 입을 벌릴 때 귀밑에서 소리가 나고 통증을 느끼게 된다.

장년‧노년기에 입안 노화 본격 시작돼

특히 장년‧노년기에 접어들면 입안의 노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침이 잘 분비되지 않아 세균 번식이 쉬워지고, 잇몸 사이에 쌓인 세균 덩어리가 염증을 일으켜 잇몸 질환을 유발한다.

잇몸 질환의 전형적인 증상으로는 ▲칫솔질을 한 뒤에도 입안이 개운하지 않은 것 ▲차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치아가 시린 것 ▲칫솔질을 할 때 잇몸에 출혈이 있는 것 ▲잇몸이 간지럽거나 피곤한 것 ▲과로 후에 잇몸이 부으며 잇몸에서 피가 나는 것 등이 있다.

이러한 증상이 있으면 잇몸 질환이 상당이 진행됐다고 볼 수 있다. 이 상태에서도 치료를 받지 않고 계속 방치하면 치아가 많이 흔들려 결국 발치를 해야 한다.

소중한 치아 치키기 위한 잇몸질환 치료법은

잇몸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대표적인 방법들로는 치주소파술, 치은절제술, 치주판막수술이 있다.

잇몸치료라고도 하는 치주소파술은 치석이 치아의 깊은 곳으로 확산돼 주위 조직에까지 염증이 번진 경우 하게 된다. 치석을 염증이 번진 잇몸 조직의 일부와 함께 제거해 염증을 감소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치은절제술은 염증으로 잇몸이 비대해져 치주소파술로도 치료하기 어려운 경우에 이용하는 수술법이다. 비대해진 잇몸의 일부를 절제하는 것으로, 치은절제술을 하면 이후 치주소파술 등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

잇몸질환의 증상이 더욱 심해 치은절제술 등으로도 치료하기 어렵거나 치조골을 처리해야 할 때는 치주판막수술을 한다. 잇몸 절개 후 치아 표면으로부터 잇몸 조직을 분리하거나 들어 올려 괴사된 조직 및 치석 등 잇몸질환의 원인 물질들을 제거하고 뼈를 이식하거나 다듬는 수술이다.

평소 구강위생 관리 중요… 6개월~1년마다 스케일링 및 구강검진이 최선

잇몸질환의 예방을 위해 평소 구강위생 관리에 힘써야 한다. 그러나 스스로 치아를 잘 닦는다고 해도 입안의 모든 부위를 꼼꼼하게 닦기는 어렵다.

6개월~1년에 한 번씩은 스케일링 및 구강검진을 받아 잇몸질환을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관리는 잇몸질환 치료를 받은 후에도 재발 방지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

1~2년에 한 번씩 엑스레이 촬영 등으로 재발한 부위가 있는지 확인하며 의사에게 꾸준히 관리 받으면 구강건강을 더욱 오래 유지할 수 있다.

오민석  webmaster@www.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민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