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사회일반
세종시 시민단체 “문재인정부 믿을 수 있겠나”'지방선거 이해득실' 의혹 확산되자 행안부·과기부 이전 구체적 일정 확정 촉구
행정수도 완성 시민 대책위가 정부에 행안부와 과기부의 세종시 이전 일정을 조속히 확정할 것을 촉구했다.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정부‧여당이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해 수도권 잔류부처 이전, 국회 분원 설치 등을 미루고 있다는 의혹이 확산되자 세종시 시민단체가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이하 대책위)는 7일 “국회분원 설치,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세종시 이전을 위한 구체적인 시기와 위치 등을 조속히 결정하라”고 정부를 압박했다.

국회분원 설치와 잔류부처의 세종시 이전이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면서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두 달째 별다른 진전이 없다는 게 이들의 상황 인식이다.

대책위는 “정부부처 이전 계획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타 지역 표심을 의식해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될 수도 있다는 추측이 난무하다”며 “정부의 약속이행에 대한 의지와 신뢰를 확보하는 차원에서 국회분원 설치 및 행안부와 과기부 이전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조속히 제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대책위는 ‘(수도 이전에 대해) 다수의 국민이 동의 해주지 않을 것 같다’는 이낙연 총리의 발언을 재차 거론하며 “행정수도 완성 및 개헌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의지가 후퇴한 것 아니냐는 우려와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분원 설치, 행안부·과기부 이전, 나아가 행정수도 개헌에 대한 명확한 입장과 구체적인 실행조치 제시가 문재인 정부의 행정수도 완성 의지를 가늠 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활한 해양경찰청과 신설된 중소기업벤처부의 입지 확정에 대해서도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도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세종시를 실질적인 행정중심복합도시로 강화한 후 국민의 의사를 물어 행정수도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