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타
을지대병원, 중환자실 침대 전면 교체길이 20㎝·폭 10㎝ 넓어, 욕창 방지용 메트리스는 최대 30㎝ 연장 가능
을지대병원이 중환자실의 침대를 길이와 폭이 넓고 메트리스를 신체 사이즈에 맞게 연장할 수 있는 제품으로 전면 교체했다.

을지대학교병원(원장 홍인표) 중환자실이 환자들의 욕창방지와 재활치료를 위해 침상을 전면 교체하고 환경 개선에 나섰다.

을지대학교병원은 17일 내·외과 통합 중환자실 침상 총 35개를 교체했다.

통상 병원의 표준 베드의 길이는 191㎝, 폭은 91㎝인데 비해 이번에 교체한 전동 침상의 경우 길이 210㎝, 폭 102㎝로 길고 넓은 게 특징. 특히 매트리스의 길이를 최대 30㎝까지 늘릴 수 있어 환자의 신체 사이즈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또한 상체 부분은 위로 올라가고 무릎 아래 부분은 27도 가량 안쪽으로 들어가 편안한 의자 모양(Chair position)을 구현할 수도 있다. 낙상사고의 위험을 줄이고 자연스럽게 앉는 자세를 유도해 환자의 재활 치료에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을지대병원이 중환자실에 새로 도입한 침대는 편안한 의자 형태로 구현이 가능해 재활치료에도 도움이 된다.

매트리스는 욕창방지용 매트리스다. 엉덩이 부위가 쉽게 꺼지는 현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제작됐다. 매트리스 꺼짐 방지를 위해 주기적으로 상하앞뒤를 교체하는 작업도 하고 있다.

더불어 심폐소생술 실시 등 응급상황 발생 시 버튼 하나만 누르면 침대가 평평한 상태로 돌아오며, 침대 밑 프레임에 장애물 감지센서가 있어 오작동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해준다. 또 환자의 체위 변경에 관계없이 몸무게 측정이 가능하고, 풋 컨트롤(Foot Control) 기능이 감염관리에 도움을 주어 의료인의 근무환경 개선에도 기여한다.

홍인표 원장은 “중환자실인 만큼 환자에게는 편안한 치료 환경을 제공하고, 보호자에게는 안심을 주는 공간을 조성해 궁극적으로는 환자 쾌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