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세종시 전기차 구매 '뜨거운 경쟁률' 예고국토부, 신청 접수 하루 앞두고 고속도로 통행료 반값 할인 발표… 추첨제 변화도 경쟁률 상승 견인할 듯
세종시가 관용차로 활용하고 있는 전기차 아이오닉 모습.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 전기자동차 보급이 정부의 추가 지원 소식과 함께 더욱 뜨거운 열기를 뿜어낼 전망이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9월부터 전기차‧수소차의 고속도로 통행료가 반값(50%) 할인 적용된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유료도로법 시행령 개정안이 이날 국무회의 통과 후 18일 공포될 예정이다. 할인 시행은 오는 9월 18일부터다.

이는 범국민적인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일환으로, 친환경 통행료 수납시스템인 하이패스 차량에 한정된다. 전용 단말기 또는 전기차‧수소차 식별 코드를 입력한 기존 단말기를 부착한 차량에 한해서다. 9월 1일 이후 홈페이지(www.e-hipassplus.co.kr)를 통해 직접 입력하거나 한국도로공사 영업소(전국 349개소)를 방문하면 된다.

통행료 할인은 친환경차 보급 목표연도인 2020년까지 3년 4개월간 한시 적용되고, 이후 성과검증을 통해 지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전기차‧수소차 충전소 확대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유료도로법 시행령 개정은 당장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이뤄지는 세종시 전기차 구매 지원 경쟁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당 2100만 원에 충전기(완속 300만원 또는 이동형 60만원), 여기에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까지 덤이 얹어졌기 때문. 1회 150~180km 이상의 장거리 운행자가 아니라면 기존 디젤(경유)‧가솔린(휘발유) 차량보다 훨씬 뛰어난 연비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세종시 전기차 지원 물량은 총 30대다. 일반공모 24대, 사회취약계층 6대가 주인을 찾게 된다.

신청 자격은 공고일(7월 4일) 이전 세종시에 주소를 둔 시민 또는 기업‧법인‧단체, 국가유공자, 장애인 1~3급, 다자녀가구, 다문화가정이다. 신청서 교부와 접수는 전기차 제작사별 지정대리점에서 가능하다.

현대차 아이오닉은 조치원 지점과 세종청사 지점, 기아차 레이와 쏘울은 조치원읍 도원대리점과 아름동 대리점, 르노삼성 SM3는 조치원 대리점, 한국BMW i3는 대전 유성 코오롱모터스 전시장, 한국닛산 리프는 선화동 영업점, 파워프라자 라보는 서울 금천구 파워프라자에서 각각 접수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세종시 환경정책과(☎044-300-4262)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시는 지난 1월 선착순 구매 방식으로 1분 만에 20대 모두를 소진하면서, 이번에는 추첨제 방식을 도입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