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의 디자인’, 황폐화된 사회 풀 열쇠
상태바
‘관계의 디자인’, 황폐화된 사회 풀 열쇠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7.06.1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간] 프롬나드디자인연구원, 6번째 디자인 공동저술서 내놔

전문가 12인의 시각으로 본 디자인-인간의 관계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물’, ‘사람과 사물’조명

 

 

‘정보의 홍수, N포 세대, 인맥거지.’


현대인이 겪고 있는 사회의 모습이다. 한국은 2003년 이후 계속해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안고 있다.


더구나 갈수록 개인화된 사회로 치닫다보니 황폐화된 사회에서 희망을 잃어버리는 세대가 늘고 있다.


다만, 현재를 고민하는 디자인 관련 전문가들이 관계를 디자인으로 풀어낸 도서를 통해 황폐화된 사회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올해로 창설된 지 10주년을 맞은 프롬나드디자인연구원이 12인의 디자인 관련 전문가들이 함께 엮은 신간 <관계를 디자인하다>를 내놨다.


이번에 출간된 <관계를 디자인하다>는 ‘공원, 도시의 조연에서 희망으로’를 비롯해 ‘사물과 인간 사의의 관계’, ‘누가 도시를 만드나’, ‘창의와 수다떨기’, ‘위로의 디자인 : 키치, 나에게 너무나 소중한 너’, ‘인구 구조의 변화와 주거공간 디자인’, ‘사회적 디자인’, ‘도시 공간과 인간의 삶’, ‘동(動)하다 통(通)하다, 소셜 미디어 속 감정 디자인’, ‘명품도시 조건, 사람을 위한 도시 디자인’, ‘빅데이터, 미래 디자인 코드를 관계 짓다’, ‘분홍색 연구’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박지현 프롬나드디자인연구원장은 관계와 위로의 연결 고리에서 디자인이 인간에게 줄 수 있는 위안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그는 하찮은 예술품을 지칭하는 데 사용됐던 ‘키치’에서 인간과의 관계 등을 고찰해보면서 인간이 얻을 수 있는 위로의 범주를 확대했다.

 

 

이형복 대전세종연구원 도시기반연구실 책임연구위원은 이번 저서에서 사람을 위한 도시디자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연구위원은 지역의 정체성이 반영되고, 모든 사람이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고, 도시의 안전을 기반으로 하는 도시디자인을 명품도시의 조건으로 손꼽았다.


이번 공동저술에 처음 참여하게 된 이경태 중도일보 차장은 소셜미디어 속의 감정디자인을 통해 이모티콘이 주는 사회적 의미, 관계의 의미를 풀어놓았다.


그는 온라인 속의 이모티콘 등 감정을 전달하는 매개체에서 이후에는 오프라인에 이르는 소통의 전달 도구까지 찾아내야 하는 사회구성원들의 현 모습을 살피고 향후 과제를 건넸다.


박지현 프롬나드디자인연구원장은 “현대인은 자신만의 속도가 아닌, 세상의 속도에 떠밀려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 채 살아가고 있다”며 “디자인으로 풀어낸 관계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좀더 따뜻해지길 소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프롬나드디자인연구원은 디자인 관련 학계, 연구원, 기업, 언론계 등 전문가들이 모인 민간 연구원이다. ‘프롬나드(promenade)’는 산책을 의미하는데, 산책 속에서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영감을 떠올려보자는 취지에서 설립됐다. 현재 전국에 걸쳐 30여명의 연구원이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