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미완의 행정수도 건설 명문화”
상태바
추미애 “미완의 행정수도 건설 명문화”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7.04.1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감대 확산시켜 개헌 시 반영" 문 후보와 같은 입장 재확인… 수도권 여론 의식한 듯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추미애(58)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번 대선과정에서 미완의 행정수도 건설을 명문화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시=행정수도’에 대한 문재인 후보의 입장이 명확하지 않다는 시선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추 대표는 18일 오전 11시 보람동 시청에서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이하 대책위) 관계자들을 만나 행정수도 건설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대선에서 행정수도를 명문화하는데 동의한다. 국회 개헌 특별위원회를 통해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사실상 행정수도를 포함한 개헌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세종시는 행정수도, 서울은 경제수도, 광주는 문화수도, 대전은 과학수도 등 지방 분권과 특성화의 가치를 다양화하겠다는 전략도 드러냈다.


방법론 면에선 단계적 추진 계획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개헌에 대한 국민 투표에 앞서 국민 대토론회를 갖고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대해나겠다는 것.


이에 대해 대책위 관계자들이 “보다 분명하고 명확한 (행정수도) 정책을 제시해야 하는데 다소 서운한 면이 있다. 더 이상 반쪽자리 행복도시가 되어선 안 된다”고 되묻자, 추미애 대표는 “세종시를 낳았으니 제대로 기르겠다. (이 점을) 이심전심으로 교감했으면 한다. 그러나 수도권도 이해를 시켜야 한다. 서운해 하시지 마시고 지혜롭게 문제를 풀어가자”고 해명했다. 

 

 

▲행정자치부와 미래창조과학부 등 잔여 정부부처의 세종시 이전 ▲국회 분원 설치 등은 개헌 이전에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추 대표는 “개헌은 사회 양극화 해소와 경제사회 대개혁과 함께 지방분권의 과제를 다뤄야할 것”이라며 “정권 교체 후 지방 분권의 상징이나 미완의 행정수도인 세종시 완성에 온 힘을 쏟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이해찬 국회의원도 추미애 대표가 밝힌 당 입장에 살을 붙였다. 이 의원은 “개헌 논의는 국회 특위에서 많이 진척되고 있다. 개헌 논의가 본격화되는 하반기에 ‘대한민국 행정수도는 세종특별자치시로 한다’는 조항을 넣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행정수도 추진 의지를 분명히 했다.


개헌 전 대통령 집무실 설치와 국회 세종청사 설치(분원의 다른 이름), 정부부처 이전 등의 과제 실현에도 힘을 모으겠다고도 했다.

 

추미애 대표는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열린 문재인 후보 지원 유세에서도 "지방분권을 실현하고 명실상부한 행정수도의 꿈, 미래를 이끌어갈 세종시를 완성시킬 준비된 후보는 문재인 후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수십 명의 당원과 지지자들은 문재인을 연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