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담초가 자꾸 좋다고 오는데, '웃어야할지, 울어야할지'…"
상태바
"도담초가 자꾸 좋다고 오는데, '웃어야할지, 울어야할지'…"
  • 세종포스트
  • 승인 2016.03.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비]

올해 최대 과대학교로 부상한 도담초(61학급). 지난해 이미 53학급까지 늘어 건물 한 동을 증축했지만, 올해 신학기에는 8학급이 더 늘어나 61학급에 육박한 상황. 전용 할 수 있는 모든 교실을 활용했지만 현재 교육청 기준인 학급당 인원 25명을 넘어 26명까지 늘어난 반도 존재. 김순옥 도담초 교장은 “아름초와 도담초의 경우 교육청 지침에 의해 한 반에 28명까지 늘릴 수 있지만 이제 더 이상의 교실 증축·전용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


특히 도담초는 지난해 통학거리와 BRT도로 등 안전문제 때문에 학부모들의 반대로 공동학구 지정이 무산돼 현재 마땅한 해소 방법도 없는 상황. 김 교장은 “현재 도담동이 고층아파트가 많은 고밀도 지역이고, 주민들이 계속 이사를 오가고 있어 변수가 많다”며 “일단 주어진 상황 속에서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