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건)
‘실권자’ 김좌근을 향한 들끓는 민심
1861년 4월 29일. 경상도우병사로 부임한 백낙신의 학정으로 백성들이 들고 일어섰다. 백성은 굶주리든 말든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
글 유태희·그림 조석희  |  2019-01-05 08:53
라인
조선 500년 사직 앞에 목숨 바칠 준비 되었는가?
저녁 무렵 흥선은 오랜만에 신재효가 운영하는 조선 최초의 창학교(唱學校) 동리정사(棟里精舍)를 찾았다. 두 사람이 사랑방에서 마주 보고...
글 유태희·그림 조석희  |  2018-12-15 15:22
라인
이 나라 조선이 김씨 것이더냐
칠흑 같은 밤이다. 암살을 위해 하늘이 준 더없이 좋은 기회다. 검은 복면을 쓴 사내들이 주저 없이 서운관 앞 고개에 있는 흥선의 집 ...
유태희  |  2018-11-24 16:32
라인
권세가 생일잔칫집의 불청객 흥선
늦은 밤 안국동 흥선군의 집에서 민씨 부인의 지청구 소리가 들린다.“아유 이게 웬일이래, 아니 어디서 똥 벼락을 맞았소? 아니, 아닌 ...
유태희  |  2018-11-10 16:07
라인
똥통에 들어간 흥선군
역관 오경석은 조선에 돌아오는 내내 깊은 생각에 빠져있었다. 거대한 중국조차 하염없이 무너지는 것을 지켜본 그였다. 조국의 앞날이 걱정...
유태희  |  2018-10-30 10:42
라인
살아남기 위한 흥선의 불가피한 선택
은 역사적 사실에 근거한 픽션이다. 소설은 이하응에 대한 새로운 역사적 평가가 필요하다는 전제에서 출발한다. 대원군이 무조건적인 쇄국을...
유태희  |  2018-10-24 14:2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